PR

보도 자료

드디어 베일 벗는 스페셜포스 AR! 플레이 화면 최초 공개!

  • 2016-08-18

- ‘스페셜포스 AR’ 실재 플레이 화면 최초 공개
- 주력 IP ‘스페셜포스’를 활용하여 현실과 게임을 절묘하게 결합시킨 AR슈팅게임
- ‘스페셜포스 AR’을 시작으로 ‘또봇’, ‘시크릿쥬쥬’ IP를 활용한 AR게임 개발을 통해 글로벌시장 선점


㈜드래곤플라이(대표 박철우)가 개발 중인 AR(증강현실)게임 ‘스페셜포스 AR’이 그 베일을 벗고 게임 플레이 스크린샷을 금일(18일) 최초로 공개하였다.

 

공개된 스크린샷은 현재 개발 중인 ‘스페셜포스 AR’ 테스트 버전의 실재 게임 플레이 화면으로 길거리나 건물에 등장하는 적군을 모바일 기기를 통해 찾아내고 격퇴하는 모습을 확인 할 수 있다.

 

이처럼, ‘스페셜포스 AR’은 드래곤플라이의 대표작이자 주력 IP(지적재산권)인 ‘스페셜포스’를 활용해 현실세계와 게임을 절묘하게 결합시킨 AR슈팅게임이다. 유저들은 현실세계 곳곳에서 발견되는 적들을 찾아내 제거하고 사람들과 실시간 점수경쟁을 벌이거나 아이템을 수집하여 스스로를 강력한 특수부대원으로 성장시킬 수 있으며, 일정 수준의 성장을 이룬 후에는 현실의 다른 유저들과 팀을 이루어 팀 대전을 벌이는 등 현실과 게임을 넘나들며 유저들간의 상호작용을 통해 새로운 세계를 경험할 수 있다.

 

특히, 전세계에 1억명 이상의 회원을 보유한 글로벌 히트작 ‘스페셜포스’의 IP를 바탕으로 제작하고 있어 중국을 비롯한 전세계 시장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가지고 시장 선점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드래곤플라이는 현재 서울과 광주의 두 거점을 중심으로 다수의 AR 및 VR 프로젝트를 개발중에 있으며 ‘스페셜포스 AR’은 드래곤플라이 AR사업의 첫 번째 프로젝트로써 향후 보유 중인 ‘또봇’과 ‘시크릿쥬쥬’의 IP를 활용한 AR게임 개발에 돌입해 차세대 콘텐츠산업의 선두업체로서 확실히 자리매김할 방침이다.

 

드래곤플라이 박철우 대표는 “AR게임 콘텐츠와 IP가 만났을 때의 시장 경쟁력은 ‘포켓몬GO’를 통해 충분히 검증이 끝난 만큼 단순한 수집뿐만이 아니라 다른 유저들과 상호작용이 가능한 혁신적인 콘텐츠를 담은 ‘스페셜포스 AR’이 대세로 떠오르고 있는 글로벌 AR시장에서 의미있는 반응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